퍼니튜브

생리컵 8월 국내 출시 전망과 가격 본문1

분류없음

생리컵 8월 국내 출시 전망과 가격

웨이버 2017.07.08 15:33



여성들 사이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반영구 생리컵의 수입허가절차가 순조롭게 진행돼 늦어도 8월에는 국내 출시될 것으로 보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국내 생리컵 수입업체 한곳이 제출한 수입허가 신청서를 받아서 검토 중이며 거의 막바지 단계에 이르러 조만간 정식 수입허가를 내줄 계획입니다.


생리컵은 인체에 삽입해 생리혈을 받아낼 수 있는 실리콘 재질의 여성용품입니다.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개당 2만∼4만원대로 저렴하다는 장점 덕에 미국과 프랑스 등지에서는 대중화돼 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는 "해당 수입업체가 국내 시험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생리컵에 대한 인체안전성·유효성 시험성적서를 면밀하게 살펴보면서 보완할 사항은 보완하도록 하는 등 정식 수입허가단계를 차곡차곡 밟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업체가 국내 들여오려는 생리컵은 미국의 페미사이클(FemmeCycle)로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10여 종의 생리컵 제품 중 하나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이 제품은 소비자들이 개인적으로 해외직구로 구매해 사용하고 있을 뿐 정식 수입허가를 받지는 않았습니다.


국내에서 생리컵은 의약외품으로 분류돼 있어 국내 제조 또는 수입하려면 사전에 식약처로부터 제품이 과연 안전한지, 효과가 있는지 등을 검증받아 통과해야 합니다.


식약처가 여성 생리용품 사용실태와 생리컵에 대한 인식·수요를 파악하고자 여성환경연대에 맡겨 지난 4월 여성 1천2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41.4%가 생리컵을 알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국내 정식 출시되지 않은 생리컵은 주로 해외 사이트나 온라인 사이트(82.4%)를 통해 구매했으며, 해외에서 직접 구매한 경우도 11.6%였습니다.

신고
공유하기 링크
0 Comments